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추천메일 보내기 상품조르기 대량구매문의

Sooda Florist의 '뭉클' (해외배송 가능상품)

공급사 바로가기
기본 정보
상품명 Sooda Florist의 '뭉클'
판매가 35,000원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3,500원 (5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SNS 상품홍보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정기구독

옵션 선택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사이즈 가이드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Sooda Florist의 '뭉클' 수량증가 수량감소 350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이벤트

상품상세정보






5월 9일 까지 주문하셔야, 5월 10일 에 발송됩니다.










5월의 주제는 가장 따뜻한 사람입니다.















[Sooda Florist가 추천하는 ‘뭉클’]







 


 












너무나 멋지고 아름다운 부케 한다발을 선물 받은 기분이랄까?


내가 최근 보아온 어떤 책보다 ‘꽃다발’ 같은 책이 바로 이 ‘뭉클’ 이다.




 




법정, 김수환, 신영복, 손석희, 이해인, 장영희 등 한송이 한송이 이 시대를 밝힌 꽃같은 분들의 글을

 신경림 시인이 플로리스트가 되어 다발로 묶어낸 것같은 책.

책 속의 이들은 이 시대의 ‘가장 따뜻한 사람’들이 우리에게 보내는 꽃향기.



 





편집자도 그것을 의도했는지 책 표지부터 속지까지 모두 하나한 아름다운 꽃으로 일러스트레이트 되어 있다.


책장 한장 한장이 꽃잎 한장 한장 같이 소중한 글들이 이 책을 선택하지 않을 수 없게 만들었다.




 

 



1부; 품속에서 꺼낸 삶의 한잎,


2부: 길위에서 만난 꽃한송이


3부: 사람 늘 그리운 나무. ..



목차만 보아도 얼마나 꽃같은 책인가.








꽃과 책.


가장 어울리는 따뜻한 사람들의 ’뭉클’ 한 이야기를 ‘장미와 카네이션’ 과 함께 추천한다.





-

 



“상쾨한 아침 공기와 함께 그 모습이 얼마나 청초하고 아름다운지


잃어버린 옛 고향집을 다시 찾은 것만 같았다. 내가 어릴 때 그런 아름다운 뜰이


있는 집에서 살아본 일이 없건만 나의 마음의 고향,


어머니의 모습이 그 꽃밭에서 미소 짓는 것만 같았다.”



- 뭉클 中

 











[Sooda의 꽃과 함께라면, 더 잘 어울립니다.]



 









5월의 꽃 장미와 카네이션




꽃의 대명사하면 역시 장미임을 부인할 수 없다.


5월은 장미축제, 로즈데이 온통 그런 꽃의 여왕, 장미로 가득하다.



하지만 또 역시 5월의 꽃하면 ‘카네이션’을 뺴놓을 수도 없다.


어버이날, 스승의 날 등 감사하는 이에게 카네이션은 마음을 전하는 꽃이라 더욱 감사하다.



장미와 카네이션.



가장 가까이 있는, 가장 잘 아는 듯한 꽃.


그러나 어쩌면 가장 자세히 본 적 없는 꽃이 장미와 카네이션 아닐까?


 너무 가까이 있어서, 혹은 너무 당연해서 한번 제대로 자세히 보아주지 못하고, 불러봐주지 못한 꽃.


‘가장 따뜻한 사람’ 은 어쩌면 이런 존재인지도 모른다.



내 마음의 꽃. 언제나 꽃 중의 꽃.


장미와 카네이션은 가장 따뜻한 사람을 위한 꽃일 것만 같다.




-sooda florist


 





*작황 및 시장 수급 상황에 따라 꽃의 구성에 변동이 있을 수 있습니다.









 



[‘뭉클’ 책 소개]



신경림 시인이 마음의 책장 속에 간직해두었던 수필들을 엮은 책.

신경림 시인은 나이로만 환갑을 훌쩍 넘긴 세월 동안 많은 책을 만났고 많은 글을 읽었다.


그러면서 시인에게는 오랜 아쉬움이 하나 있었는데 시는 여러 시인의 시를 묶은 앤솔러지가 더러 있는데, 산문은 선집이 거의 없다는 점이었다.

 

혹시나 그런 책이 나오면 그 속에서 기억 속의 글들을 몇 편이나마 다시 만날 수 있지 않을까.


그렇게 막연히 기다리다가 오랫동안 품고 있던 생각을 실현하기로 했다. 그런 책을, 여러 사람의 수필을 모은 산문선집을 내가 엮어보자는.


기억의 곳곳에 편린처럼 흩어져 있는 글들을 하나둘 모으기 시작했다.



『뭉클』은 신경림 시인이 오랫동안 마음의 책장 속에 간직해두었던 수필들을 엮은 책이다.


이상, 정지용, 박목월, 채만식 등 우리의 근대문학을 풍성하게 수놓았던 주인공들과,


최인호, 류시화, 박형준, 박민규, 함민복 등 현대 한국문학계에서 가장 사랑받는 시인과 작가들,


유홍준, 장영희, 신영복, 이어령, 이중섭 등 자신의 분야에서 일가를 이룬 고수들의 날카롭고도 진중하며 내밀한 산문이 담겨 있다.


이 글들에서 느껴지는 마음의 색깔과 무늬를 통틀어 신경림 시인은 ‘뭉클’이라고 표현했다.








 – 인터넷 교보문고 참조










[‘뭉클’을 추천한 수다 F.A.T는 어떤 곳인가요?]



About Sooda click!

















  

상품결제정보

고액결제의 경우 안전을 위해 카드사에서 확인전화를 드릴 수도 있습니다. 확인과정에서 도난 카드의 사용이나 타인 명의의 주문등 정상적인 주문이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 임의로 주문을 보류 또는 취소할 수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은 상품 구매 대금은 PC뱅킹,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혹은 가까운 은행에서 직접 입금하시면 됩니다.  
주문시 입력한 입금자명과 실제입금자의 성명이 반드시 일치하여야 하며, 7일 이내로 입금을 하셔야 하며 입금되지 않은 주문은 자동취소 됩니다.

배송정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3,500원
  • 배송 기간 : 2일 ~ 5일
  • 배송 안내 :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예 : 가전제품, 식품, 음반 등, 단 액정화면이 부착된 노트북, LCD모니터, 디지털 카메라 등의 불량화소에
  따른 반품/교환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단, 화장품등의 경우 시용제품을
  제공한 경우에 한 합니다.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서비스문의

write list

상품 Q&A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write list